파주 공병부대 훈련장 폭발 사고로 2명 사상

폭발 사고는 오늘 오전 11시 10분쯤 경기도 파주시 공병부대 폭파 훈련장에서 발생했습니다.

당시 폭파 훈련장에서는 굴착기로 훈련장 바닥 정리 작업이 진행 중이었는데, 갑자기 폭발 사고가 발생한 겁니다.

폭발 사고로 25살 신 모 중위가 크게 다쳐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또 현장에 있던 병사 21살 유 모 병사도 얼굴에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다행히 유 모 병사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현재 군 당국은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군 병력을 투입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군 관계자는 “굴착기 작업 중 폭발물을 건드린 것으로 추정되지만, 폭발물의 종류나 원인 등 사고 경위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폭발물로는 불발탄이나 지뢰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번 폭발 사고와 관련한 대공 용의점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군 사망 사고 중 폭발로 인한 사망자는 2009년부터 작년까지 찾아봤을 때, 총 10명으로 집계됩니다.

연도별로 보면 2011년 1명,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꾸준히 폭발사고 사망자가 발생합니다.

폭발사고가 빈번한 것은 아니지만,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리고 그로 인해 사망하는 장병들 끊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군 당국이 폭발물 관리와 작업자들의 안전 관리에 보다 철저하게 나서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