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y admin  

텔레그램 주홍글씨 완장방·미희 구속 n번방 대위 주홍글씨 신상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이 공유된 ‘완장방’ 운영진으로 활동하면서 동시에 다른 성착취방 운영진의 신상이 유포된 ‘주홍글씨’방을 운영한 20대 남성이 구속을 면했다.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4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제작배포 등) 혐의를 받는 송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송씨가 텔레그램 채널 주홍글씨에 음란물을 게시하고, 남성대상 음란물을 피해자로부터 전달받아 게시하게 된 경위에 비춰 이 사건은 ‘N번방’, ‘박사방’에서 피해자를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범행과는 다르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이어 “완장방·주홍글씨의 개설자가 아닌 관리자로서 송씨가 관여한 정도를 고려해 볼 여지가 있고, 송씨가 수사과정 및 법정에 이르기까지 빠짐없이 출석한 점, 주거가 일정한 점 등을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송씨를 구속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송 씨는 “혐의 인정하나”, “완장방 왜 운영했나”, “주홍글씨방은 왜 만들었나”, “조주빈과는 어떻게 아는 사이인가”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송 씨는 텔레그램에서 닉네임 ‘미희’로 활동하며 성 착취물 수백여 개를 만들어 유포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만든 아동 성착취물 등 120여 개를 소지한 혐의도 받는다.

애초 경찰은 송씨를 조주빈의 공범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수사가 진행되면서 경찰은 송 씨는 조주빈과 같은 혐의점을 발견하고 지난 12일 아청법 위반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특히 송 씨는 지난해 7월 텔레그램 ‘주홍글씨’ 방을 개설해 운영했다. 이 방은 성 착취물을 만들거나 찾아보는 남성들을 찾아내 이름과 나이, 직업 등 신상정보를 공개해왔다.

 

 

 

이 방은 성착취물 공유자들에 대한 ‘자경단’을 자처하며 박사방 등 다른 성착취물 대화방 운영진에 대한 신상을 유포했다. 조주빈과 공범 ‘부따’ 강훈, 육군 일병 ‘이기야’ 이원호 등 신상도 경찰 신상공개보다 주홍글씨에서 먼저 공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방에서 공개된 신상 정보 중에는 피해자도 포함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홍글씨 방은 n번방 운영자들 간 알력 다툼 과정에서 서로의 신상정보를 ‘박제’하기 위해 파생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경찰은 “최초 조주빈의 공범으로 송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으나 수사 진행 과정에서 조주빈과 별개로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방 운영진으로 활동한 것이 확인됐다”며 지난 12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얼굴, 휴대폰번호, 주민등록번호까지…텔레그램에 ‘박제’된 성범죄 의심자들
주홍글씨 대화방에는 현재까지 약 200여명의 성범죄 의심자의 이름, 얼굴, 나이, 직업, 주민등록번호, 휴대폰 번호 및 지인의 사진 등이 공개됐다. 신상정보가 공개된 사람은 중학생부터 의사, 공기업 직원, 군인까지 다양하다. 이 곳에서는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것을 ‘박제’라고 부른다.

박제된 인물들은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 구매자 △’영상 기반 성적 학대 (리벤지 포르노)’ 유포자 △’지인능욕(지인의 얼굴을 나체 사진 등과 합성하는 디지털 범죄)’ 사진 유포자와 구매자 등 다수의 성범죄 의심자들이 포함됐다.이곳에서 얼굴이 공개된 한 중학교 남학생은 같은 학교 여학생의 신체사진을 도촬한 후 텔레그램 방에 공유하며, 성적인 사진 합성을 요구했다. 이 학생은 지난해 전교 부회장으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생이 ‘지인능욕’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하는 영상이 텔레그램 방에 올라오기도 했다.

자경단은 소아과 전공의로 추정되는 자가 자신의 어린 조카 사진을 텔레그램 방에 공유하며 아동 성착취물을 요구했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주홍글씨방의 그 인물은 소아과 의사가 아닌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주홍글씨 방에 신상이 박제된 남성들은 대부분 “자신은 해킹당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일부는 자경단측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해다.

그러나 일부는 범죄 사실을 인정하며 반성문과 사과 영상을 올리고, 박제된 글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남성은 “제가 앞으로 살 날이 많이 남았습니다”며 “한번만 봐주세요”라는 글을 써 올렸다.

 

 

 

 

 

 

돈 줘도 삭제 안 돼…전문가는 “경찰 수사로도 충분, 2차 가해 우려도”
글을 삭제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일각에선 박제된 글을 삭제하기 위해서는 700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제공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자경단 측은 “한번 박제된 인원은 텔레그램이 망할때까지 박제한다. 범죄자들에게 인권은 없으며 후회하기 전에 잘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범죄 사실이 없는 경우 “신분증, 여권 등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제시하고 주홍글씨 관리진이 납득할 만한 근거가 있다면 즉시 사이트에서 신상 정보를 삭제해 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주홍글씨 방에 올라오는 신상 정보 중 성범죄 의심자 뿐만 아니라, 가족과 여자친구, 피해자 등의 정보도 올라오면서 논란의 여지가 있다. 실제 주홍글씨 방에서는 3세 이하의 아동 성착취물을 소지한 것으로 의심되는 한 남성의 여자친구의 신상과 얼굴, 소셜미디어 계정 등이 올라오기도 했다. 또 한 고등학생이 지인능욕을 요구하며 올렸던 피해자의 전신 및 얼굴 사진이 노출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디지털성범죄를 통한 국민들의 분노 표출이라는 점에서는 공감하지만, 정부기관이 아닌 무분별한 신상정보 공개는 또다른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 텔레그램 주홍글씨 링크
  • 주홍글씨
  • n번방 주홍글씨
  • 주홍글씨 자경단
  • n번방 신상공개 주홍글씨
  • n번방 자경단
  • 텔레그램 자경단
  • n번방 대위
  • 현역 육군 대위
  • 텔레그램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