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26∼27일 한반도 관통, 제8호 태풍 바비(BAVI) 경로,위력,뜻

Loading...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오는 26일 오후 제주도 서쪽 해상을 27일 오전 서해 중부 해상까지 북상하겠고 27일 오후 북한 황해도 부근 연안에 상륙할 것으로 분석됐다.

제8호 태풍 바비(BAVI)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산맥의 이름이다.

 이번 태풍은 큰 피해를 준 ‘링링’과 비슷해 강한 바람으로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우려된다.

바비 최근접 시점 제주도는 26일 오후, 서울은 27일 오전

이에 따라 바비가 제주도에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은 26일 오후, 서울에 최근접하는 때는 27일 오전으로 예상됐다.

전날까지만 해도 바비는 강원도 속초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관측됐으나 이보다는 서북쪽으로 방향이 약간 틀어졌다.

태풍이 한반도에 들어오는 26일 밤부터 27일 사이 제주도와 전라 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최대 순간풍속 시속 144∼216km)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서쪽 지역과 남해안에서도 강한 바람(최대 순간풍속 시속 126km)이 불 수 있다.

남부 최대 300∼500mm 이상

비는 2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26일 남부지방, 27일 새벽 전국으로 확대돼 28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며, 집중강수 예상 시기는 26일 밤에서 27일 사이다.

태풍의 이동경로에 가깝고 지형의 효과를 가장 많이 받는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mm 이상(제주 산지 500mm 이상), 전라도에는 최대 150mm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그 밖의 전국은 30∼100mm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제8호 태풍 바비의 위력

중형급 태풍 바비는 한반도에 접근할 경우 약화 요인이 적어 강한 태풍급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현재까지 바비의 예상 경로는 26일 오후 또는 밤사이 남해안에 상륙,내륙을 지날 가능성이 크게 분석

제주는 26일보다 이른 시기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관측되는데 다만 한반도 주변 기압계의 변화가 큰 상황이어서 향후 진로 변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한다.

기상청은 “바비 경로에 따라 강풍, 폭우에 대한 전국적 단위의 대비가 필요하다”며“해안가에도 막대한 영향을 줄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철저한 사전 대비필요하다”고 강조

태풍 바비는 22일 오후 9시께 타이베이 동쪽 약 140㎞ 부근 해상,23일 오후 9시께 중간 강도 수준의 태풍으로 발달해 일본 오키나와 서쪽약 28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관측

 ​25일 오전 9시 강한 강도의 태풍으로 성장해 서귀포 남쪽 약 420㎞ 부근 해상을 지나고 26일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동쪽 약 120㎞ 해상을 거쳐 한반도에 상륙할 전망

이후 강도가 다시 중간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27일 오전 9시께 대구 서북서쪽 약 8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

기상청은 태풍의 중심 부근 최대풍속이 초속 25m 이상에서 33m 미만일 때 강도 ‘중, 33m 이상∼44m 미만일 때

강도 ‘강’으로 분류

강도 중일 때는 지붕이 날아갈 정도,강도 강일 때는 열차가 탈선할 정도의 강풍이 분다고 합니다.

태풍 바비의 예상 경로와 강도는 2002년 8월말 내륙을 관통하며 가장 태풍 피해를 남긴 제15호 태풍 ‘루사’와 비슷해 우려되는데 루사의 경우 상륙 당시 최대 순간풍속은 초당 39.7m, 중심기압이 970헥토파스칼

태풍 루사는 특히 강원도 동부에 기록적인 폭우를 내려 큰 피해를 남겼었죠.

강원 강릉에는 8월31일 870.5㎜ 강수량이 기록됐어요. 태풍 루사로 인해 124명이 사망하고 60명이 실종되고 5조1497억원의 재산 피해가 났었읍니다.

기상청은 22일 “서울·경기도와 강원도에 오전 중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 ∼60㎜ 가량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

이날 아침부터 밤 사이 중부지방과 호남, 영남 내륙, 제주도에는 대기불안정에 의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고,일부 지역에는 밤 사이에도 소나기가 오겠다고 

강수량도 적지 않아 중부지방, 전북,경북 내륙, 제주도에는 30~80㎜,전남, 경남 내륙 10~60㎜,강원 동해안 5~30㎜의 비가올 것으로 예상

23일 오후에도 충청 내륙과 남부 내륙,제주도에 5∼40㎜의 소나기가 올것으로 기상청은 판단햇읍니다.

기상청은 “고도 1.5㎞ 이하의 대기 하층으로 남서풍을 따라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고,고도 5㎞ 대기 상층에는 영하 10도의 강한 한기가 남하하면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짐에 따라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강한 소나기여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

비소식이 있음에도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도 일부, 경북 북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은 이날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더울 것으로 예상돼 폭염특보가 내려졌다고 합니다.

최근 많은 비로 인한 수해 복구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지역에 다시 많은 비가 내린다고 하니 추가 피해가 생길까 걱정스럽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