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릴오일 부적합제품 명단 (49개)불량제품 회수, 환불

Loading...

크릴오일 부적합제품 명단 (49개)

수입제품46개+국내제품3개

수입제품

국내제품

크릴오일은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선전되며 홈쇼핑, 온라인 쇼핑몰, 대형마트 등에서 활발하게 판매되어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부적합 이력 등이 있는 크릴오일 제품 140개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모두 49개가 부적합 제품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황산화제인 에톡시퀸과 헥산 등 추출용매가 기준을 초과한 49개의 크릴오일 제품이 전량 회수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유통 중인 크릴오일 제품 총 140개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49개 제품에서 항산화제인 에톡시퀸과 헥산 등 추출용매가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식약처가 국내에서 유통되는 크릴오일 제품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이후 추가로 140개를 수거해 에톡시퀸과 헥산, 아세톤, 초산에틸, 이소프로필알콜, 메틸알콜 등 추출용매 5종을 검사한 결과다. 

세부적으로 에톡시퀸은 6개 제품이 기준치를 초과했고, 추출용매 5종 중 헥산이 가장 많은 22개 제품에서 초과 검출됐다. 초산에틸이 19개 제품에서 이소프로필알콜은 9개 제품에서 메틸 알콜이 1개 제품에서 초과 검출됐다.

 49개 제품 중 2개 제품에서는 에톡시퀸과 헥산이 동시에 기준치를 초과했다. 6개 제품에서는 유지추출에 사용할 수 없는 용매 2종이 동시에 검출됐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을 모두 회수·폐기 조치하는 한편, 수입 단계에서 에톡시퀸과 추출용매 등을 검사하고, 유통단계에서도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크릴오일은 쿠팡, 11번가, G마켓, 옥션, 인터파크, 티몬, 위메프, GS홈쇼핑, CJ오쇼핑, 롯데홈쇼핑, 홈앤쇼핑 등 대형 온라인몰 뿐 아니라 코스트코 매장에서도 판매됐다.

식약처는 제조업체나 판매처, 구매처에서 환불 받을 것을 당부했지만 제조업체는 대부분 영세하다보니 연락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실정이다. 소비자가 비교적 쉽게 환불 받을 수 있는 곳은 구매처인데 판매자에 따라서도 환불 절차가 제각각이다.

GS홈쇼핑, CJ오쇼핑, 롯데홈쇼핑, 홈앤쇼핑 등은 방송 상품으로는 판매하지 않고 온라인으로만 팔았다. 대기업들인 홈쇼핑사는 비교적 환불이 용이하게 이뤄지고 있다.  거의 대부분 환불이 이뤄진 상황이다.

GS홈쇼핑, 롯데홈쇼핑, 홈앤쇼핑 등은 구매자에게 직접 전화나 메시지 등을 통해 리콜 사실을 알렸으며 리콜에 해당하는 제품은 실물 여부에 상관없이 모두 환불 처리했다. CJ오쇼핑은 별도의 안내 연락를 하진 않았지만 구매 이력이 있는 고객이 연락하면 섭취여부나 유통기한에 관계없이 반품하고 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