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과 마켓컬리 배송기사 코로나19 대처

Loading...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쿠팡과 마켓컬리가 다른 사후 대처로 엇갈린 평가를 받고 있다.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는 27일 확진자 발생을 방역당국으로부터 통보받고 즉시 물류센터를 폐쇄하고 방역했다. 확진자가 근무한 지난 24일 해당 센터에서 함께 근무한 직원들도 자가격리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르도록 했다. 소비자들에게도 이 사실을 바로 알렸다. 컬리는 27일 오후 고객들에게 ‘마켓컬리 코로나 확진자 대응조치 안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보내 김슬아 컬리 대표이사의 사과문이 담긴 홈페이지 주소를 공개했다.

김 대표는 사과문에서 “고객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든 진행 상황을 숨기지 않고 투명하게 전달하겠다.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제대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또 확진자가 나온 상온1센터 외에 다른 센터에서도 28일 오전까지 선제적으로 방역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쿠팡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24일 오전에 확인하고도 당일 오후조를 오후 5시에 정상출근시켰다. 고객들에게 공지도 없었다. 쿠팡은 28일 현재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 모두 확진자 발생 사실이나 향후 대응에 대해 공지하지 않고 있다.

쿠팡의 이러한 대처는 소비자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평소 쿠팡과 마켓컬리를 자주 이용하는 최아무개(27)씨는 “마켓컬리는 상황도 알려주고 바로 폐쇄했다니까 그래도 안심이 됐는데, 쿠팡은 안내도 전혀 없고 모른 척 덮는 것 같아 불안하다”며 “쿠팡 장바구니에 넣어놨던 물품들은 모두 뺐다”고 말했다.

이재명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합금지 명령”..사실상 영업금지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온라인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부천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에서 오늘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기도 31명을 포함, 전국에서 86명이 집단감염된 것으로 확인됐고 전수 조사 결과에 따라 앞으로 확진자 수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시설 내 환경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츨되는 등 해당 시설이 오염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런 내용을 담은 행정처분서를 이날 쿠팡 물류센터 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한다.

이번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예방법 제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 등 처벌을 받을 수 있다.

tv를 보니까 더 큰 문제점은 회사 측이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알고서도 이를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업무를 강행해 직원 수백명이 정상 출근했다는 것과 이 시국에 4천명이 일하는 곳인데 엘리베이터는 2대뿐이었고 100명이 붙어 앉아 식사했다고 하던데 빠른 조치가 필요해보인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