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admin  

처서 뜻 처서에 먹는 음식 인사말

오늘은 24절기 중 14번째로 오는 처서 입니다. 보통 23일이나 24일 경이 매년 처서인데요. 올해는 태풍 솔릭으로 전국이 비상이 걸린 상태 입니다. 

가을을 알리는 두번째 절기이기도 한데요. 여름 더위가 가시고 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로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한국민속대백과사전에 따르면 처서는 흔히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고 할 정도로 여름이 가고 가을이 드는 계절의 엄염한 순행을 드러내는 때라고 하는데요.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기 때문에 논두렁의 풀을 깎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를 하기도 합니다. 

아침저녁으로 신선한 기운을 느끼게 되는 계절이기에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고 합니다. 이 속담처럼 처서의 서늘함 때문에 파리, 모기의 극성도 사라져가고, 귀뚜라미가 하나둘씩 나오기 시작하는데요. 

처서에 비가 오면 곡식이 제대로 자라지 못해 썩는데요. ‘처서에 비가 오면 독 안에 든 쌀이 줄어든다’, ‘처서에 비가 오면 십리 안에 있는 곡식 천석이 감한다’ 는 속담도 있습니다. 올해는 태풍이 와서 ㅠㅠ 

처서를 맞아 선조들의 처서음식을 통해 더위에 지친 몸을 보호하고 환절기에 면역력을 키우는 음식을 먹었는데요. 가을 추어탕이 대표적입니다. 

또는 애호박 칼국수나, 감자, 대추차 등도 즐겨 먹었다고 합니다. 

올해는 처서 인사말보다는 태풍 주의하라는 인사를 보내는 게 더 나을 듯 하네요. 어제 제주도로 시작해서 오늘부터 약 이틀간 한반도는 태풍 솔릭의 직접 영향권 안에 들어갑니다. 

태풍이 지나가고 나면 아침, 저녁으로 꽤 선선해 질 듯 합니다. 진짜 가을이 시작된 걸 느낄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건강 하시길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