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버 윌리엄슨 별세 2009년 노벨경제학상

admin 0

 

 

 

2009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직경제학 창시자’ 올리버 윌리엄슨(사진) 미국 UC버클리대 교수가 지난 21일(현지시간)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향년 87세.

UC버클리대는 성명에서 그가 건강 악화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향년 87세.

1932년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태어난 윌리엄슨 교수는 1955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60년 스탠퍼드대에서 경영학 석사(MBA), 1963년 카네기멜런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32년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태어난 윌리엄슨 교수는 매사추세츠공과대(MIT) 경영학과 졸업 후 스탠퍼드대에서 경영학석사(MBA), 카네기멜런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5년 UC버클리대에서 교수 생활을 시작한 그는 펜실베이니아대·예일대 등을 거쳤다가 1988년 다시 UC버클리대로 돌아온 뒤 2004년 은퇴했다

 

 

 

 

 

 

 

윌리엄슨 교수는 ‘기업의 경계’를 비롯한 경제적 지배구조를 연구해 대기업이 일차적으론 효율적이며, 소유자는 물론 직원과 고객, 공급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에 존재한다는 점을 논증했다. 이 공로로 2009년 엘리너 오스트롬과 공동으로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했다.

 

 

 

 

 

산업조직론, 그 가운데서도 특히 기업조직과 관련한 이론(기업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발전하며 성장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등을 탐구)을 다듬은 공로로 노벨 경제학상을 받았다.

특히 그는 대기업의 경우 (위계구조상) 권한을 남용할 단점을 안고 있지만 그만큼 효율성을 갖췄기 때문에 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금융위기 재발방지를 위한 해법을 담고 있는 그의 연구에서 윌리엄슨은 금융기관(기업)을 쪼개거나 규모를 제한하는 것보다 거대 금융기관을 규제하는 것이 더 낫다고 주장했다.

윌리엄슨 명예교수는 “금융위기와 같은 위험요소를 예견하고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가능한 일”이라며 “연방준비은행과 재무부는 내가 연구에서 밝혀낸 중요한 조직적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했다.

 

 

 

 

스웨덴 중앙은행인 스베리어릭스 은행(Sveriges Riksbank)은 12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의 왕립과학아카데미 회의에서 올해 노벨경제학상 공동 수상자로 엘리노어 오스트롬 인디애나대 교수와 올리버 윌리엄슨 캘리포니아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