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2 출시,오버워치32번째 영웅 에코

스타크래프트’와 ‘디아블로’, ‘오버워치’ 시리즈로 유명한 미국의 게임사 블리자드가 새로운 후속작들을 전격 공개했다.

1일(현지시간) 블리자드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자사 연례 게임행사 ‘블리즈컨 2019’ 행사에서 액션 롤플레잉게임(RPG)의 역사를 쓴 디아블로의 차기작 ‘디아블로4’와 2016년 등장과 동시에 파란을 일으켰던 1인칭 슈팅게임(FPS) 오버워치의 차기작 ‘오버워치2’를 공개했다.

1996년 처음 출시돼 특유의 어둡고 음울한 분위기와 강력한 중독성으로 흥행과 비평에서 모두 크게 성공한 디아블로는 2000년 시리즈 최고작이라 평가 받는 ‘디아블로2’, 2012년 ‘가장 빨리 팔린 PC 게임’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될 정도로 압도적인 성적을 낸 ‘디아블로3’으로 이어지는 동안 꾸준히 사랑 받아 온 블리자드의 대표 게임 중 하나다. 다만 시리즈가 계속될수록 기존에 비해 분위기가 밝고 가벼워졌다는 비판이 뒤따랐다.이를 의식해서인지 이번에 출시될 디아블로4는 ‘초심에 걸맞게’ 전작에 비해 훨씬 어둡고 섬뜩한 분위기를 기반으로 한다. 무한에 가까운 플레이와 빠른 진행 속도, 수많은 아이템 조합 등 기존 디아블로 시리즈를 즐기는 게이머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포함됐다. 추후 PC와 플레이스테이션4, 엑스박스 원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출시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이날 블리자드는 현재 개발 중인 오버워치2에 대한 정보도 일부 공개했다. 블리자드는 오버워치 전작에서 지적 받았던 세계관과 이야기에 방점을 뒀다. 오버워치2에서 플레이어들은 팀을 구성해 위협에 맞서 함께 싸우는 ‘협동 임무’나, 다양한 조합의 4인이 함께 특정 스토리에서 임무를 수행해 나가는 ‘스토리 임무’, 본인이 선호하는 영웅을 선택해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영웅 임무’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이용자간 대전(PvP)에서는 기존 버전의 영웅, 전장 및 모드가 그대로 계승되면서도 새로운 전장 종류인 ‘밀기(Push)’가 추가되는 등 범위가 대폭 업그레이드된다.

오버워치2는 추가 구매할 필요 없이 기존 오버워치에서 그대로 업그레이드된다. 현재의 오버워치 플레이어들이 오버워치2 플레이어들과 함께 PvP 멀티플레이어 모드를 통해 전투를 할 수 있다는 뜻이다.

블리자드는 오버워치 전작에서 지적 받았던 세계관과 이야기에 방점을 뒀다. 오버워치2에서 플레이어들은 팀을 구성해 위협에 맞서 함께 싸우는 ‘협동 임무’나, 다양한 조합의 4인이 함께 특정 스토리에서 임무를 수행해 나가는 ‘스토리 임무’, 본인이 선호하는 영웅을 선택해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영웅 임무’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이용자간 대전(PvP)에서는 기존 버전의 영웅, 전장 및 모드가 그대로 계승되면서도 새로운 전장 종류인 ‘밀기(Push)’가 추가되는 등 범위가 대폭 업그레이드된다.

오버워치2에 대한 유출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 오버워치 PvE에는 영웅 특성과 인게임 아이템이 추가되고 임무 중 하나로 리우 데 자네이로에서 일어나는 4인 플레이어 스토리입니다.

– 새로운 모드 “Push” + 점령, 쟁탈, 호위, 혼합.Push는 캐나다 토론토에 기반한 새로운 맵에서 나올 것입니다.

– 블리즈컨 참석자는 PvE 스토리와 새로운 게임 모드를 플레이 해볼 수 있을 예정입니다.

– 오버워치 32번째 영웅 에코 공개가 예정되었습니다.

2018 블리즈컨에서 제작자 제프 카플란은 ‘현재 6명의 캐릭터가 완성되었다’라고 발언한 적이 있습니다.

29번째 영웅 애쉬와 6명의 영웅, 30번째 영웅 바티스트, 31번째 영웅 시그마, 그리고 현재 4명이 남았습니다.

오버워치 시네마틱 l “제로아워”   – 이녕의 눈물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