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침입자 결말 스포 줄거리

Loading...

안녕하세요. 오늘은 오랜만에 영화 포스팅을 해 보려 합니다. 요즘 코로나19 영향으로 영화계는 거의 죽을 맛이라고 해요. 제가 아는 친구가 영화쪽 일을 하는데 향후 2년간은 일이 없을 것 같다면 다른 일을 찾아 본다고 하더라구요. ㅠㅠ 많은 영화들이 개봉을 미루기도 하지만 그래도 강행하는 데도 많습니다. 미룬다고 해결될게 아니라는 판단 같은데요.

 

올 여름 극장가의 화제작은 침입자 입니다. 스릴러 물인데요. 이건 약간 개인 편차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거 같습니다. 그냥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재미로 본다면 볼만합니다. 

 

 

오빠인 남자 주인공 (서진) 은 김무열이 주연을 했고, 여동생 유진은 송지효가 열연했습니다. 침입자의 줄거리는 어릴 적 실종되었던 여동생이 25년만에 집에 살아 돌아 옵니다. 그 전 서진의 아내가 뺑소니 사고로 생을 마감했고, 서진은 딸을 데리고 본가에 들어가 살던 중이었는데요. 그러던 중에 예전 동생 실종과 관련된 복지시설에서 동생을 찾았다고 연락이 오는 겁니다. 

 

 

시대가 시대인만큼 유전자 검사도 하고, 유진은 친딸임을 판정 받는데요. 그렇게 25년만에 집으로 돌아온 유진과 함께 온 가족이 사는 겁니다. 하지만 이상한 일들이 계속 발생하고 서진은 유진의 뒤를 캐기 시작하는데요… 

 

여기까지가 영화 중반 정도 됩니다. 중반까지는 아주 집중해서 영화를 볼 수 있는데요. 결말에서 호불호가 갈립니다. 여기서 부터는 스포가 나옵니다. 유진은 이단 종교의 신자였고, 그녀는 어떠한 이유에선지 서진의 집에 의도적으로 접근합니다. 알고보니 서진의 아내가 이 이단 종교에 소속되어 있었는데 빠져 나오려다가 뺑소니로 죽임을 당했던 겁니다. 

 

 

결말은 서진은 이단 종교에 납치되었던 본인의 아이를 구해내고 탈출 합니다. 유진은 죽으면서 끝나고요. 하지만 맨 끝에 유진이 서진의 진짜 친동생일거라는 걸 암시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서진이 다시 의뢰한 유전자 검사 결과는 끝내 보지 않습니다. 이단 종교가 나오는 장면부터는 너무 유진의 계획대로 모든 것이 돌아가기 때문에 사람들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본 것 같은데요. 시간 때우면서 보기에는 재미납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