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제이 이선정 전남편 이혼이유

Loading...

방송인 LJ(엘제이, 본명 이주연)가 걸그룹 티아라 출신 배우 류화영과의 사생활 사진을 대거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그는 배우 이선정의 전 남편이기도 한데요. 

LJ(엘제이)는 23일 인스타그램에 “항상 고마워. 류화영” “이하늘 형님 감사합니다. 용기 이빠이. 전 형님보다 한살 어립니다” 등의 해시태그를 올리며 류화영과의 사진을 대량 올렸습니다. 

특히 LJ(엘제이)는 류화영과 찍은 사진에 “제 여자친구랑 여행간 게 잘못인가요”, “니들이 우습게 보여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 추억 간직하는 게 잘못이니? 당신들이 팬이건 아니건 걱정되고 도와줄거면 하면”이라는 댓글도 남겨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LJ(엘제이)는 과거 다이나믹듀오와 브라운아이드소울 매니저로 활동하다 한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남다른 끼를 선보여 방송인으로 전업했는데요. 

LJ(엘제이)는 방송인 이선정과 교제 45일 만에 결혼해 화제를 모았지만 성격 차이로 결혼 4개월 만에 이혼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한편 LJ(엘제이)는 1977년생으로 만 41세, 류화영은 1993년생으로 만 25세인데요. 두 사람의 나이차는 16세입니다. 그렇기에 팬들의 충격도 큰데요.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2월 SBS ‘스타부부쇼 자기야’에 출연해 혼인신고를 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는데요. 이선정은 “술을 마시다 혼인신고를 하자는 말이 나왔다”며 “다음 날 LJ가 차를 운전해 구청으로 데리고 가는데 심장이 터질 것 같았다. 서류에 이름을 적을 때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니 이틀 정도를 내리 울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LJ는 28일 밤과 자신의 SNS에 “너 하나로 거짓말하기 힘들었다. 우리 부모 어제 알았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밖에도 “함 해보자 내가 죽던”이라는 글도 올렸는데요. 

또 이선정에게 보내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고 “어차피 우린 이젠 남이니깐. 무관심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줄게. 테러를 하던 말던 너만 이상한 사람 되는 거지.난 이제 진짜 너 지우련다”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잘 지내라는 말도 이젠 하고 싶지 않을 정도다. 너의 유치하고 어리석은 행동에 실망 또한 없으니. 작은 감정도 이젠 다 버려진거 같구나. 배려가 독이 됐고. 이젠 나도 착하게 살고 싶지 않다”고 적기도 했네요. 

하지만 이들의 결혼 생활은 불과 4개월 남짓이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합의 이혼했으며 최근에야 이들의 파경 소식이 알려져 호사가의 관심을 집중시켰네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