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게임즈의 신작 3종,지스타에서 최초 공개

2019지스타

엔젤게임즈가 지스타 2019에서 신작 게임 3종을 최초로 공개한다.

첫 번째 신작인 ‘프로젝트-렌타디는 스타크래프트 유즈맵인 ‘랜덤 타워 디펜스’를 기반으로 제작된 멀티 대전 디펜스 게임이다. 현장에선 VR과 PC로 체험할 수 있어 크로스 플레이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프로젝트-렌타디는 귀엽고 아기자기한 유닛 타워를 소환하여 몬스터 웨이브를 막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같은 타워 2개가 나오면 1개로 합쳐 더 강력하게 만들 수 있지만 종류는 랜덤으로 결정된다.

VR기기로 플레이 시 컨트롤러를 이용하여 타워를 배치하기 때문에 손이 바빠지면서 색다른 디펜스 체험을 할 수 있다.

두 번째 신작 ‘프로젝트-아레나는 로그라이크와 배틀로얄이 접목된 게임이다

레벨업으로 특성을 고르거나 무기를 주우면 스킬이 바뀌는 등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바뀌는 캐릭터를 통해 자유도 높은 플레이를 할 수 있다.

지스타 현장에선 ‘탐험’과 ‘증명의 전장’ 두 가지 모드를 플레이할 수 있다. 탐험에서는 캐릭터 조작법과 성장법을 배우고 증명의 전장에서는 시간이 지날수록 생존 지역이 줄어드는 배틀로얄을 체험하게 된다.

프로젝트-아레나’ 또한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여 PC와 모바일에서 플레이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세 번째 신작 ‘프로젝트-펜디온’은 모바일 전략 MMO 장르로서 자신의 왕국을 만들고 다른 유저와 교류 및 경쟁을 하며 성장하는 게임이다.

전투가 발생할 경우 전장에 배치된 유닛은 한 번씩 자신의 차례를 가지며 공격 범위에 따라 이동 및 공격 판단을 스스로 결정한다. 상대 진영의 지휘관을 쓰러트리면 전투에서 승리하게 된다.

엔젤게임즈는 최초 공개한 신작 3종 외에 현재 서비스 중인 모바일 게임 ‘로드 오브다이스’와 ‘히어로칸타레’를 선보인다.

또한, 자사 캐릭터의 코스플레이 공연으로 관람객의 눈을 사로잡는 한편 평소 보기 힘든 캐릭터 상품을 판매하는 굿즈 상점을 운영한다.

16일에는 매드라이프, 유소나, 미라클TV

17일에는 도티, 이녕, 종원쌤, 송푸름

스페셜 매치를 할 예정이며 강민, 박정석, 이윤열이 참여하여 자리를 빛낼 예정입니다.

 

이녕

 

도티,이녕

인기 절정의 게임 크리에이터들과 엄청난 팬들의 열기로 가득차 뜨거웠던 지스타 엔젤게임즈 게임 부스는 성황리에 끝마쳤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