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송이 프로, KLPGA 10년만의 우승

Loading...

10일, 충청남도 천안 우정힐스컨트리클럽(파72, 6632야드)에서 열린 ADT캡스챔피언십(총상금 6억 원, 우승상금 1억2000만 원)에서 안송이(29, KB금융그룹)가 프로 데뷔(2008년) 이후 10년 만에 감격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었다.

대회 첫날부터 1타 차 단독 선두에 나선 안송이는 둘째 날도 침착하게 타수를 줄이며 8언더파 136타로 루키 이가영(20, NH투자증권)에 1타 앞섰다.

마지막 날 안송이는 버디 1개와 보기 1개를 주고 받으며 이븐파로 전반 9홀을 마쳤다. 이후 잠깐씩 흔들리는 모습도 보였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로 생애 첫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안송이는 “우승하기를 기다렸던 주위 분들에게 선물을 한 것 같아 무엇보다 기쁘다”면서 “눈물이 나지 않을 줄 알았는데 눈물이 나왔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가영은 8언더파 208타로 단독 2위에 올랐고 역시 루키 박현경(19, 하나금융그룹)과 임희정(19, 한화큐셀)이 공동 3위에 오르며 이번 시즌은 마지막 대회까지 루키 돌풍이 거셌다.

2019년 KLPGA 투어 ADT캡스 챔피언십에 출전한 안송이 프로와 응원한 전인지 프로

안송이가 우승을 확정하자, 같은 KB금융의 후원을 받는 전인지(25)가 다가와서 자신의 우승처럼 기쁘게 응원했다. 이에 대해 안송이는 “14번홀에서 보기 하고 때마침 (전인지를) 만났다. 그때 인지가 “언니, 결과 생각하지 말고 그냥 쳐!”라고 했는데, 신기하게도 그 이후로 힘이 났다”고 밝혔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