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 실종 교사 들 정말 안타깝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admin 0

 

그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 편히 쉬세요. T.T

 

이미 죽어 가루가 된 사람들에게까지 욕하는 인간성 말살당한 벌레들 한심

어찌되었든 저 사람들이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타국에서 비명횡사한건데 이 순간만은 애도해주면 안되나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최근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3시 40분께 한국에 도착했다.이들 교사가 네팔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1월 13일 인천공항을 출발한 지 132일 만이다.

네팔에서 교사들의 유해와 함께 귀국한 충남교육청 직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굳은 표정으로 흰색 보자기에 싸인 유골함을 안고 입국장에 차례로 모습을 나타냈다.

 

 

 

 

 

유해를 전달한 직원들은 취재진의 물음에 별다른 답변 없이 다소 피곤한 표정으로 입국장을 빠르게 빠져나와 미리 준비된 차에 올라탔다. 이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또 충남교육청 직원과 함께 귀국한 유가족 1명은 격리예외자 신청을 해 인천공항 선별진료실로 이동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음성이 나오면 귀가해 격리 없이 생활하게 된다.

 

 

 

 

 

실종된 교사들은 1월 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천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렸다.

사고 지점 눈이 녹으면서 지난달 25일 2명에 이어 27일 1명, 지난 1일 나머지 1명의 시신이 각각 발견됐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다가 유가족 동의를 거쳐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됐다.

 

이유불문 어찌됐든 누군가의 가족인데
생각좀하고 댓글들 다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경이 봉쇄,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됐다. 장례는 유가족 희망에 따라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러진다.

 

 

 

 

 

당시 기상 악화와 쌓여있던 눈으로 수색에 난항을 겪으면서 지난달 25일 2명에 이어 27일 1명, 지난 1일 나머지 1명의 시신이 각각 발견됐습니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국경이 봉쇄돼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현지에서 화장됐습니다.

유해는 유가족에게 인계됐으며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게 됩니다.

 

 

 

 

어찌되었든 저 사람들이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타국에서 비명횡사한건데 이 순간만은 애도해주면 안되나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저사람들 나이들이어케됨?

 

 

 

 

실종 교사들의 유해는 충남교육청 현지 지원단 3명과 유가족 1명에 의해 국내로 옮겨질 예정이다.

실종 교사들은 1월 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리면서 실종됐다.

사고 지점 눈이 녹으면서 지난달 25일 2명에 이어 27일 1명, 지난 1일 나머지 1명의 시신이 각각 발견됐다.

 

 

 

 

 

 

 

네팔 정부가 일본 전세기의 운항을 최종적으로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전세기가 운항하면 교사 유골은 일본 도쿄를 거쳐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운구될 예정이다. 이르면 23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교사의 가족들은 가족장을 치를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교사들의 유골이 국내로 운구되면 곧바로 유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라며 “(교사)가족의 의견을 존중해 합동장례를 치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