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 실종자 추정 시신 2구 발견 한국인 남성

26일 충남도교육청과 주네팔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네팔 군경과 현지 주민은 전날(25일) 안나푸르나 사고 현장에서 남성과 여성 시신 각 1구씩을 수습했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발견된 시신 2구에서 나온 여권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면서 “구체적인 신원은 가족의 간곡한 요청으로 밝히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수습된 시신은 헬기로 인근 포카라를 경유해 수도 카트만두 소재 국립 티칭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또 포카라에 머물던 충남교육청 관계자들과 실종자 가족 1명이 카트만두로 이동해 유류품과 신원 확인에 나설 방침이다.

 

 

지난 25일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에서 발견된 시신 2구가 실종된 한국인 교사로 확인됐다.
26일 충남교육청과 주네팔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네팔 군경과 현지 주민은 이날 안나푸르나 사고 현장에서 남성·여성 시신 2구를 수습했다 수색팀은 이 시신이 한국인 남성임을 확인했고, 사고지점이나 복장 등으로 미뤄 실종된 한국인 교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주네팔 인도대사관은 아직 이에 대해 공식 확인을 하지 않았다.

 

 

 

수습된 시신은 헬기로 인근 포카라를 경유해 수도 카트만두 소재 국립 티칭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또 포카라에 머물던 충남교육청 관계자들과 실종자 가족 1명이 카트만두로 이동해 유류품과 신원 확인에 나설 방침이다.

다른 그룹 소속 네팔인 가이드 시신은 지난 2월 말 발견됐고, 한국인과 동행한 네팔인 시신은 지난 22일 발견됐다

들 가운데 남녀 2명의 시신은 25일 발견돼 수습됐다. 남은 실종자는 네팔인 포함, 3명이다.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실종된 4명은 이모(56), 정모(59), 최모(37ㆍ여), 김모(52ㆍ여) 교사다. 26일 수습된 시신 2구는 사고 현장 인근 포카라의 한 병원에 안치됐다. 이 시신 2구는 군 헬기 편으로 수도 카트만두의 티칭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현지 수색팀은 사고 지점이나 복장 등으로 미뤄 시신이 실종된 한국인 교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앞서 지난 1월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사고 직후에는 기상 악화로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다가 최근 눈이 녹기 시작하면서 실종자들이 차례로 발견됐다.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은 한국인 실종자는 1명인 것으로 파악된다

26일 수습된 시신 2구는 사고 현장 인근 포카라의 한 병원에 안치됐다. 이 시신 2구는 군 헬기 편으로 수도 카트만두의 티칭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시신의 국내 운구나 장례 절차 관련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유가족의 네팔 입국도 쉽지 않다. 네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했고, 국제선 항공 운항도 다음 달 15일까지 중단된 상태다.

 

 

 

지난 1월 사고 직후 한국 구조팀과 네팔 군경은 대규모 수색 작업을 벌치고 있으며 최근 눈이 녹기 시작하면서 실종자들이 차례로 발견됐다. 추가로 수습된 시신이 한국인으로 확인되면 남은 실종자는 네팔인 포함 총 2명이다.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실종된 4명은 이모(56세·남), 최모(37세·여), 김모(52세·여), 정모(59세·남) 교사다. 이들 4명은 지난 1월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에서 현지 주민들이 남녀 시신 2구를 발견했습니다.

시신에서는 눈사태 때 실종된 한국인 남녀 교사의 여권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구체적 신원은 유족의 요청으로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수습된 시신은 헬기를 이용해 실종자 가족과 충남교육청 관계자들이 아직 남아있는 카트만두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입니다. 앞서 충남교육청 교육봉사단 9명은 겨울방학을 이용해 네팔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났습니다.
이들은 지난 1월 17일 안나푸르나 트레킹을 위해 데우랄리 산장에 들러 1박을 했습니다. 기상 악화로 산을 내려오다 일행보다 앞서가던 교사 4명과 현지인 가이드 1명이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습니다.
사고 직후 네팔 군경이 수색작업에 나섰지만 계속되는 눈사태로 결국 수색이 중단됐습니다.
4월 들어서는 눈이 녹기 시작했지만, 이번엔 코로나19 사태가 걸림돌이 됐습니다.이런 상황에서 시신을 발견한 것은 실종자 가족 요청으로 매일 현장을 살핀 현지 주민들이었습니다.  충남교육청은 외교부와 긴밀히 협의해 수색작업 재개를 강력히 요청할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