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라벨 똑바로 읽기/돈내고 보는 영양성분표/HACCP표시란?


같은 고추장이고 참기름이더라도 브랜드에 따라, 원산지에 따라 여러
가지 다른 상품들이 있습니다
. 어떤 걸 사야 하는지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데요. 더욱 현명한 소비자가 되기 위해서는 식품 라벨을 잘 읽어보고 구매해야 합니다.

오늘은 복잡한 식품 라벨 어떻게 바로 봐야 하는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식품 라벨을 잘 보는 게 그렇게 중요한가요?


식품 라벨의 각종 표시는입니다.

식품회사에서 300개 제품에 사용되는 원료 원산지를 바꿀 경우 동판
변경비용
(제품당 약 180만원) 등 약 20억원이 소요됩니다.
비용은 식품의 소비자 가격에 반영돼 소비자들이 결국 지불하게 되는 것입니다
.

 

하지만 현실적으로 물건을 살 때마다비싼라벨을 눈여겨 보는 소비자는 드문데요.

한국소비자단체연합회가 2012년 성인 2,000명에게 식품을 살 때 가장 중요하게 살피는 것이 무엇인지를 물었더니
23.3%
가 유통기한과 제조일자, 다음은 가격(19.8%),
원산지(12.3%) 순서였습니다. 제품 라벨에
쓰인 인증표시나
영양성분표를 확인한 사람은 각각 4%, 3.5%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 영양은
식품 라벨에서
영양성분표’, 식품 안전을 우려한다면 HACCP 마크, 알레르기 여부, 원산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

<사진 출처: ELLE>



매우 소중한 정보 영양성분표


본인이나 가족이 성인병을 앓고 있다면 라벨에 표시된 이 함량들을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비만: 열량, 지방, 당류

심장병, 뇌졸중 등 혈관 질환: 지방, 포화 지방, 당류, 콜레스테롤, 트랜스지방

당뇨병 환자: 탄수화물, 당류

고혈압 환자: 나트륨

 


영양성분표를 바로 보려면 미리 알아두어야 하는 정보


1회 제공량, 영양소 기준치, ‘% 영양소 기준치세 가지입니다. 1회 제공량은 일반인이 식품을 섭취할 때 평균적으로 한번에 먹게 되는 양인데요. ’영양성분표상의 모든 영양소 함량은 대부분 1회 제공량(우유 등 일부는 100㎖당)이 기준입니다. 하지만 1
제공량이 같은 종류의 식품이라도 들쑥날쑥해서 잘 확인하고 주의해야 합니다
.


 

영양소 기준치란?


일반인의 평균적인 1일 영양소 섭취 기준량(하루 섭취 권장량)입니다. ‘% 영양소
기준치
는 하루 영양소 섭취 기준치를 100이라 할 때, 해당 식품 섭취(1회 제공량)
통해 얻는 영양소의 비율을 나타내는데요
. 예컨대 콜레스테롤의 영양소 기준치는 300㎎인데 만약 A란 식품의 1
제공량 당 콜레스테롤 함량이
30㎎이라면 ‘% 영양소 기준치 10%가 됩니다.


 

식품 라벨엔 무지방’, ‘무콜레스테롤같은
표시도 보이던데 다 믿을 수 있을까요
?


무항생제’, ‘고칼슘’, ‘고식이섬유’, ‘GMO(유전자변형식품) 프리’, ‘무방부제’, ‘무첨가물등 업체들이 자사 제품의 장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표시들도 자주 눈에 띕니다.
이중엔 무지방, 고칼슘
등 정부가 일정 기준을 정해놓은 것도 있고
무방부제’, ‘GMO 프리처럼 업체가 알아서 표시한 것도 있습니다.

강조표시 중엔 소비자들이 현혹되기 쉬운 것들도 있는데요. 예로 무가당(無加糖) 식품은 당이 일체 없는 무당(無糖) 식품이 아닙니다. 원재료에 있는 당류를 제외한 설탕, 과당 등 당류를 업체가 일부러 넣지 않았다면 무가당 식품이라고 표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식품 라벨의 구성

식품 라벨은 제품명이 표시된 주표시면(앞면)과 일괄표시면, 기타표시면(대개 옆면이나 뒷면)으로 구성됩니다. 소비자들이 가장 먼저 확인하는 유통기한(또는 품질유지기한)과 제조연월일은 일괄표시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유통기한은 각 식품의 라벨에 쓰여 있는 보관 기준을 준수한다는 전제로 정해진 기한입니다. 따라서 냉동, 냉장 등 보관 기준을 지키지 않으면 유통기한 이내라도
식품이 변질할 수 있습니다
.

가령 우유의 라벨에유통기한
2014
224일까지(냉장 보관)’라고 표시돼 있다면 반드시 냉장고에 보관한 상태에서 24일까지 유통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유통기한 대신 제조연월일이나 품질유지기한은
어떻게 다른 건가요
?


품질 유지기한은 각 식품의 특성에 맞도록 적절한 보존방법으로 보관할 경우 해당 식품 고유의 품질이 유지될 수
있는 기한입니다
. 이 기한 내에 섭취하면 상태가 최상인 식품을 먹을 수 있다는 의미로, 장류, 김치류, 젓갈류, 절임 식품 등 장기간 보관해도 부패 우려가 적은 식품에 품질유지기한이 표시됩니다.

품질유지기한이 지난 제품이라도 유통, 판매가 가능하다는 것이 유통기한과
다른 점입니다
.


 

식품라벨 중 알레르기 표시


가공식품에숨어 있는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소비자에게 알려주기 위해 식약처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식품이 극소량이라도 든 경우 이를 원재료명에 의무 표시하도록 했습니다
. 표시 대상은 한국인에게 알레르기를 자주
일으키는 계란류
, 우유, 메밀, 땅콩, 대두, , 고등어, , 돼지고기, 복숭아, 토마토 등입니다.


 

‘HACCP
마크?


위생적인 과정을 통해 생산된 제품이라는
뜻입니다
.

이 밖에도 농림축산식품부가 관리하는 인증 표시도 여럿 있는데요. 농식품부가 인증하는 유기가공식품, 유기농, 무항생제, 무농약, GAP(우수농산물), 축산물 HACCP, 지리적 표시,
전통식품, 식품명인
은 올해부터 모두 사각형 모양의 초록색 로고로 통일해 제품 포장지에
표기하고 있다
.


 

제품 라벨엔 해당 제품의 등급이 표시된
경우도 있죠
?


쌀과 육류가 대표적인데요. 쌀 포장지엔 등급(1∼5 등급, 1등급이 최상품)이 매겨져 있습니다.

쌀은 단백질 함량이 낮을수록 밥맛이 좋고, 쌀은 가능한 한 올해 수확된 햅쌀(생산연도 확인)이고 도정일자가 2주일 이내일수록 밥을 지었을 때 가장 맛있습니다.

 

돼지고기의 등급 판정 기준은 흔히 마블링이라고 하는 근내(筋內) 지방도와 고기색깔, 지방색깔, 외관
등이며
1+등급, 1등급,
2
등급(3단계)으로 구분
됩니다. 쇠고기도 비슷한 잣대로 3에서 1++, 1+, 1, 2, 3등급(5단계)으로 나누는데요. 쇠고기, 돼지고기 모두 등급이 맛이나 영양의 절대적 기준은 아니며
참고사항일 뿐입니다
.

닭고기의 품질은, 통닭의 경우 1+, 1, 2등급(3단계), 부분육인 경우 1, 2등급으로 구분되며 등급 판정일을 확인하면 신선도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