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안취하는 방법/숙취해소 해장에 좋은 음식/주류별 표준잔과 적정음주량

Loading...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 연말이
되면 각종 술자리가 많아집니다
. 친구들과의 송년회, 회사
모임까지 약속이 없는 날을 세는 것이 더 편할 정도인데요
. 그러나 이러한 술자리에서의 지나친 음주는
음주사고와 건강을 해치게 됩니다

오늘은 술자리에서 술 안 취하는 방법과 다음날 숙취해소에 좋은
음식
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술자리에서 술 안 취하는 법


① 당일 저녁 식사는 반드시 챙겨 먹습니다.


빈속에 술을 먹느냐, 위장에 음식이 있느냐에 따라 혈중알코올농도가 3배까지 차이가 나는데요. 빈속에 맥주 한 병 먹는 것과 식사 후
맥주
3병 먹는 게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1차부터 많이 마시는 분위기라면 편의점에서 우유와 계란이라도 챙겨 먹고전투에 나서야 합니다특히 술 마시기 전 위벽을 보호하거나 숙취를 막기
위해 숙취해소 음료를 마시는 것은 별 효과가 없다고 합니다
.


 술 마시는 속도가 중요합니다.


정답은천천히, 길게’, 몸에서 알코올을 분해 처리하는
을 한꺼번에 지워주는 것보다 조금씩 나눠 지워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원샷이나 술잔 돌리기는 건강에 해롭습니다. 술을 자꾸 권하는 상사와는 멀찌감치 떨어져 앉거나, 휴대폰 핑계를
대고 화장실을 드나들고
, 노래방에선 탬버린을 두드리며 노는 척하면서 피하는 것도 요령 중 하나입니다.





 술 한 모금에 물 한 컵씩 먹는 것도 방법


몸속에 들어간 알코올은 간에서 숙취의 원인인아세트알데히드로 바뀐 뒤, 초산으로 해독됩니다.
이때 물과 포도당이 소모됩니다. 따라서 음주 중엔 무엇보다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게 좋습니다. 사탕을 천천히 녹여 먹어 당분을 보충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물을
마시면 술을 희석해 알코올 도수가 낮아지는 효과
가 있습니다
. 또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므로 술을 덜 마실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



 안주는 생선회처럼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많은 음식!


채소, 과일류도 좋습니다. 술자리에 좋은 술안주는 위와 식도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자극적이지 않고 기름기가 적은 것입니다. 또한, 
알코올의 배출
혹은 대사를 도와 간을 보호하기 위해 수분
, 비타민,
무기질함량이
높고 술의 높은 열량에 추가 열량을 보태지 않기 위하여 칼로리가 적은 것
도 최상의 안주라 할 수 있습니다.

 



주류별 표준잔과 저위험 음주량

한국건강증진재단에서 발표한 [저위험 음주 가이드라인]입니다.

주량의 의미


‘주량의 사전적 의미는마시고
견딜 정도의 술의 분량
입니다. 따라서 주량은 완전히 취하는
것이 아니라 취기가 적당히 느껴지는 양을 뜻합니다
.

 




술과 다이어트


술은 고열량 식품으로 소주 1병은 500~600Kcal에 해당하는 칼로리를 냅니다. 당뇨병 환자의 1끼 식사에 해당하는 열량과 맞먹는 수준이지요. 또한, 여성은 남성보다 빨리 술에 취하기 때문에 남성의 2분의 1 정도 마시는 게 바람직하고 다이어트 중인 여성은 절대 술을 마시지 말아야 합니다. 또한 술을 마시면 라면이나 야식을 챙겨 먹는 이들이 있습니다뱃살이 나오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필름이 끊긴다? 단기기억상실블랙아웃


술을 마신 후필름이 끊긴다
흔히 표현되는 단기기억상실은 의학용어로
블랙아웃이라 합니다
. 블랙아웃은 두 가지가 있는데요. 첫째는 혈중알코올농도가 지나치게
높아져 인사불성이 되는 경우이고
, 둘째는 직장동료의 눈에 취한 듯 보이지 않았는데 다음날 이야기하면
기억이 끊겼다고 하는 경우입니다
두 번째 경우, 기억을
장기기억장치에 옮겨놓는 과정이 알코올로 차단된 것인데요
. 술을 자주 먹는 경우, 미처 깨지 않은 상태에서 술을 마시면 이런 일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블랙아웃 현상이 오랫동안 반복될 경우 뇌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

 




해장에 좋은 음식


북어, 조개, 콩나물국

한국인이 해장음식으로 뜨끈한 국물이 최고라 할 수 있습니다. 알코올은
땀을 통해서도 배설되기 때문에 국물을 마시면서 땀을 흘리면 다소 도움이 됩니다
. 다만 펄펄 끓는 뜨거운
국물은 위에 자극되므로 조금 식혀서 고춧가루 등을 타지 말고 맑은 국물로 먹는 게 좋습니다
.

북어의 단백질에는 알코올 해독과 간 보호에 좋은 아미노산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북엇국에 들어가는 콩나물의 아스파라긴산도 도움이 됩니다.

조개에 함유된 타우린, 베타인은 알코올이 잘 분해되도록 도와줘 술
마신 뒤 간장을 보호하고
,
글리코겐 성분은 피로 해소에 효과적입니다.
조개에는 칼슘과 비타민A·C가 부족하므로 부추를 넣어 끓이면 더 좋습니다.


버섯

버섯에는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술로 인해 손상된 간세포에 영양을 공급합니다.
간 독성을 완화하는 베타글루칸이 풍부하고 알코올 대사를 돕는 비타민B군과 비타민C도 많습니다. 버섯의 좋은 성분은 모두 수용성이므로 반찬으로 먹는
것보다 탕이나 전골로 끓여 국물까지 마시는 게 효과적입니다
.


고등어, 꽁치

고등어, 꽁치에는 뇌 신경조직에 많이 함유된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합니다. 알코올을 간에서 분해하는 데 필수적인 효소를
만드는 성분인 니아신도 많습니다
. 통상 과음을 하면 뇌신경 세포가 파괴되기 때문에 따라서 점심 때 해장하러
갔는데
, 반찬에 고등어나 꽁치가 있으면 젓가락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게 좋습니다.


녹차

녹차도 가볍게 마시면 머리를 맑게 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녹차에
함유된 카테킨
, 비타민C, 아스파라긴산, 알라닌 등 아미노산 성분이 알코올 분해 효소의 작용을 돕기 때문에 술 마시고 난 후의 두통과 같은 숙취 해소에
효과적입니다
. 그러나 카페인이 들어 있어 자칫하면 위에 자극을 주고 이뇨작용으로 탈수현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많이 마시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 이 경우 녹차보다 허브차가 나을 수 있습니다.


저지방우유

술 마신 다음 날 우유를 먹는 사람들도 꽤 있는데요. 사실, 우유는뮤신이라는
성분이 있어 위점막 보호 효과
가 있습니다
. 또 우유에는 아미노산이 많이 들어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술 마신 뒤에 마시면 좋습니다
. 다만 음주 후에는 과도한 지방 섭취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저지방
우유를 마시는 게 더 낫다고 합니다
. 또 평소 우유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는 사람은 음주 뒤 우유를
마시면 속이 더 안 좋아질 수 있으므로 권장하지는 않습니다
.

 

숙취 해소에 안 좋은 음식


라면

술을 마신 다음 날 라면을 찾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라면은 맵고
짜고 뜨거워서 전날 술로 손상된 위에 악영향을 미칩니다
. 또한, 라면
사리는 기름에 튀겼기 때문에 지방 함량이 높아 위에 오랫동안 머물면서 소화도 잘 안 되고 칼로리도 높습니다
. 무엇보다
간은 전날 먹은 술을 제거하는 것만으로도
과중 업무
하고 있는데
, 여기에 합성조미료, 식품첨가물 등이 든 라면과
같은 가공식품을 섭취해 독성 물질을 해독하게 되면 간에 무리가 될 수 있습니다
.


커피

커피에 든 카페인은 중추신경을 흥분시켜 일시적으로 기분이 좋아지게 합니다. 따라서
숙취로 인한 두통을 완화하는 것 같지만
, 일시적인 효과일 뿐이지요.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의 이뇨작용 때문에 몸에서 수분이 빠져나가는데
, 이는 알코올 분해 과정에 따른 인체의 수분
부족 상태를 악화시킵니다
.


녹즙

녹즙은 다량의 채소를 한 번에 갈아 만든 농축 음료이기 때문에 비타민을 과다 섭취하게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이미 술로 지친 간에 비타민이나 미네랄 등이 과량으로 추가되면 부담이 커져 간 독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합니다
.


치즈

산성 식품인 치즈 등도 해장 음식으로 적합하지 않습니다. 술 마신
다음 날 위장은 강한 산성 상태인데요
. 원래 산성이 강한 술을 마신데다 다음날 빈속에 위산과다 상태가
더해지기 때문입니다
. 이런 상황에서 치즈를 비롯한 산성 식품을 먹으면 속쓰림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