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연말까지 3주간 거리두기 2.5단계 격상”…달라지는 점은?

정부가 코로나19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연말까지 3주간 2.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2.5단계가 되면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의 운영이 중단되고 마트와 백화점, 영화관, PC방 등은 밤 9시 이후 문을 닫아야 한다.

이번 거리두기 단계 격상은 연말까지 3주간 시행된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 대한 단계조정 방안도 중대본 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