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사망 지병 83년 송재호 아들 사망

Loading...

 

지난 7일 송재호는 지병으로 투병생활을 하던 중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아,,너무나도 따뜻했던 아버지역할하겼던 분인데.. 학창시절,사랑이꽃피는 나무에서 자상한 아버지 역할이셨던게 엊그제 같은데..

 

그만큼 나도 나이를 먹은거네요 넘 나 따뜻했던 그 분을 이제 볼수 없다니..가슴이 미어지네요….부디 편안하세요!!!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굿바이 ~ 송재호선생님

 


비교적 최근까지도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질투의 역사’ 등에 출연했던 고인은 연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지녔다.

 

드라마 ‘부모님 전상서’, ‘싸인’ 등에 출연하며 인자하고 따뜻한 국민 아버지로 사랑 받았다.故 송재호는 북한 평양 출신으로 동아대 국어국문과를 졸업하고 1959년 KBS 부산방송총국 성우로 데뷔했다.

 

1964년 충무로를 찾아 영화 ‘학사주점’을 시작으로 배우로 전향했고 1968년에는 KBS 특채 탤런트로 선발되기도 했다.

대표작으로는 영화 ‘영자의 전성시대'(1975), ‘세 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1981), 드라마로는 1980년대에 높은 인기를 누린 ‘보통사람들’과 ‘열풍’, 그리고 김수현 각본의 ‘부모님 전상서'(2004~2005) 등이 있다.

2010년대 들어서도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연평해전’과 드라마 ‘싸인’, ‘추적자’, ‘동네의 영웅’ 등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지난해 개봉했던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과 ‘질투의 역사’로 병세가 깊어지기 전까지 평생을 연기에 전념하며 반세기 넘도록 세월 대중과 호흡한 ‘스테디 스타’였다. 1982년에는 제18회 백상예술대상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평범함이….. 그 평범함의 깊은 연기…. 깊은 울림이었습니다….. 송재호님의 연기를 많이 많이…. 기억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송재호가 지금까지 출연한 영화와 드라마를 모두 합하면 200편은 넘는다.고인은 1979년 서울용호구락부 소속 사격연맹에 선수로 등록됐고 국제사격연맹 심판 자격증도 갖춰 1986년 아시안게임 사격종목 국제심판, 1988년 서울 올림픽 사격종목 보조심판으로도 활약했다. 2000년에는 밀렵감시단 단장도 지냈다.

송재호는 또 1999년에는 99하남국제환경박람회조직위원회 홍보위원으로 활동했고 최근까지도 야생생물관리협회장을 역임했다. 2010년에는 홀트아동복지회 홍보대사, 문화재사랑 어린이 창작동요제 홍보대사를 지냈다.”라고 했었어요. 저희 아빠는 정말 멋지고 인성 좋으시고 자식에게 200점짜리아빠셨는데, 송재호아저씨랑 정말 많이 닮으셨었지요. 아빠는 64세에 뇌종양으로 일찍 돌아가셨지만..송재호님과 동갑이셔요) 방송에서 송재호아저씨 모습을 뵐 때마다 저희 세 딸과 엄마는 위로를 받았었어요.. 오늘 별세 소식을 듣고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송재호는 지난 1937년 평양에서 태어났다. 1959년 KBS 부산방송총국 성우로 데뷔했고, 영화 ‘영자의 전성시대’, ‘세 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 드라마 ‘보통사람들’과 ‘열풍’, ‘부모님 전상서’ 등에 출연하며 대중을 만났다. 최근작은 영화 ‘질투의 역사’, ‘자전차왕 엄복동’이다.또 국제사격연맹 심판 자격증이 있어 1986년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에 심판으로 참가한 이색경력도 가지고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0일이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