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인스타 박유천 6월 4일 생일 파티 박유천 은퇴 결국 선물과 돈달라는 이야기다..

Loading...

 

또 생일선물 겁나 갖다 바치겠네ㅋㅋㅋ
너도 니 팬들도 *없다 참ㅋㅋㅋ 

 

박유천은 28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0년 6월 4일 오후 7시 Happy Birthday YU CHUN with Blue Cielo 많은 참여 바랍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홍보 영상 속 박유천은 “제 생일도 있지만 여러분들 축하 자리인 만큼 저도 열심히 준비하겠다. 기쁜 마음으로 6월 4일 웃으면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박유천 * 많지 않나..왜저래 진짜 ?

 

 

 

 

영상에서 박유천은 먼저 팬클럽 ‘블루 씨엘로’에게 인사한 뒤 “여러분과 두 번째로 마주한다. 이번에 블루 씨엘로 여러분과 처음으로 온라인 라이브 팬미팅을 진행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제 생일도 있지만 여러분을 축하하는 자리인 만큼 많이 참여해주시고 저도 열심히 준비할 테니 기쁜 마음으로 6월 4일 웃으며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ㅋㅋㅋㅋㅋㅋ얼굴 *갓네

 

박유천은 지난해 4월 마약 투약 혐의가 불거지자 기자회견을 얄고 “혐의가 입증되면 연예인으로서 활동을 중단하고 은퇴하는 것을 넘어 제 인생 전부가 부정당하는 것이기에 절박하다”면서 은퇴를 예고한 바 있다. 결국 마약 투약 혐의가 인정됐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나중에 서프라이즈나 토요미스테리 같은 프로에서 다룰만한 멘탈이다

근데 저렇게 생긴 비겁한 뽕쟁이를 왜 좋아하는거지 ?

 

 

 

법의 허점을 잘 이용해 살아남은 자의 발악

 

돈이 필요하면 일을 하세요.. 멀쩡한 젊은이가 구걸 할 생각말고…
언제까지 코 묻은 돈 뽑아먹을래요?

지 생일이 뭐시 중하다고 이시국에 모이래? 

 

이시국에 생파 ㅋㅋㅋㅋ 대단하다

 

박유천은 최근 채널A ‘풍문쇼’에 출연해 심경을 밝히며 이 같은 일각의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당시 그는 “SNS, 팬사이트, 화보집은 지금도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진행을 할 수 있던 것”이라며 “17년이라는 시간을 활동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그 사랑에 최대한 제가 할 수 있는 것 안에서 보답을 드리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활동 재개의 이유를 설명했다.

 

*도 얼굴도 * 탱이 간듯..

 

저 얼굴을 보러 돈주고 왜가니? 쟤보다 훨 젊고 잘생기고 인성까지 좋은

연예인들 요새 얼마나 많니? 덕질 끊으라고는 안할테니 제발 좀 갈아타라 

 

당신의 행보에 인성에 인격에 모든것을 안보고싶다

박유천은 이후로도 공식 팬클럽 고액 가입비 논란, 고가 화보집 발매 논란

등 활동 관련 논란의 중심에 오르면서 대중적 비난을 받아오고 있다.

 

 

 

 

6월 4일 박유천 생일을 기념해 진행되는 이번 팬미팅은 팬클럽 공식 회원들을 대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팬사이트에 따르면 팬들이 하는 질문에 박유천이 답변하는 시간을 가지며, 이에 따라 오는 26일까지 사전 질문을 접수 받는다.

박유천은 앞서 SNS 개설, 유료 화보집 발간, 공식 팬클럽 모집 등을 통해 활동의 발판을 다졌다.

 

 

 

 

너무 빠른 활동과 코로나라는 걸 모르는 건가 ㅋㅋㅋ
팬에 대해 어떤 생각인지 궁금하긴 하다 ㅋㅋ

 

박유천은 지난해 7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당시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열고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사실이 아닐 경우 은퇴하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너무 빠른 활동과 코로나라는 걸 모르는 건가 ㅋㅋㅋ
팬에 대해 어떤 생각인지 궁금하긴 하다 ㅋㅋ

 

박유천은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연예계 복귀에 대해 “17년간 활동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그 사랑을 최대한 제가 할 수 있는 것 안에서는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을 향한 부정적 여론에 대해 “너무나 당연한 거고 제가 감당해야 한다”며 “미래를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살고 성실하게 진실되게 살다보면 그런 기회가 혹여나 먼 훗날 언젠가 오지 않을까 바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2019년 4월 마약 구매 및 투약 혐의를 부인하며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박유천은 같은 해 7월 집행유예로 구치소에서 나온 후 약 8개월 만에 공식 SNS를 개설하고, 유료 팬 미팅과 팬클럽 모집, 화보집 발간 등으로 연예계 복귀 움직임을 보여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박유천은 은퇴 선언을 번복하고 활동 재개를 선언했다. 화보집 판매도 모자라 팬 사이트 오픈, 온라인 생일 파티를 열겠다고 나섰다. 이런 박유천 모습에 대중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다. 자숙도 모자란 데 연예 활동으로 돈을 벌겠다는 박유천 행동이 곱게 보일 리 없다. 대체 박유천은 왜 연예계와 돈에 미련을 버리지 못할까. 톱스타로 부와 명예를 누릴 만큼 누린 그인데도 그는 뭐가 그렇게 아쉽다. 대중은 박유천 행보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유천이의 35번째 생일을 미리 축하합니다♡ 아직 이런 팬들도 있음

이래서 박유천 은퇴 선언 번복하고 활동을 하는 거 같다. 개인적으로 응원하겠습니다. 

 

 

 

 

 박유천은 지난 3월 10일 공식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계정을 개설하며 다양한 소식과 새로운 모습을 전해드리겠다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이후 화보집 판매 소식과 유료 팬클럽을 모집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여파로 6월 배송 예정이던 박유천 화보집 ‘SOMEDAY’는 7월로 배송이 연기됐다. 화보 일정 연기로 그의 사인회 일정 또한 연기된 바 있다.

 

또 “아닌 분들이 다수겠지만 그래도 제 근황을 궁금해해주시는 분들에게 잠시나마 평범한 모습으로 비치고자 했다. 그게 팬 분들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활동에 대한 명분을 밝혔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