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송가인 홍자 가수들 행사비 논란

 

‘미스트롯’으로 인기를 얻은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행사비가 수천만원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지며 지역축제 관계자들이 울상을 지었다.

최근 한 지역이 지역 축제서 송가인을 초청해 2,000~2,500만원,또다른 미스트롯 출신 가수 홍자의 행사비는 1,400만원을 지급했다고 한다.

또 한 트로트 가수 매니저는 얼마 전 송가인이 한 지역 축제에 3,500만원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송가인은 출연료로 3,000만원을 받았으며, 문제가 불거져 현재는 쉬쉬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지역 축제 관계자들이 ‘미스트롯’ 가수들의 천정부지 몸값에 혀를 내두르고 있다. 그중 압권은 송가인의 행사비다.

한 지역 축제 관계자들은 “○○지역에서는 이제 송가인은 안 부른다. 너무 비싸다. 얼마 전에 이 지역 행사에서 2000만~2500만원 결제했다더라. 결제야 행사 두어달 전에 하니까, 지금 호가와는 다르다. 송가인 대신 정미애를 부른다. 송가인처럼 비싸지 않다. 정미애는 이 지역에서 일주일에 2~3개씩 행사를 한다고 하더라. 송가인이 2500만원을 부를 때, 홍자도 행사비를 따라 올려서 1400만원을 부르더라. 이제 홍자도 못 부르겠다. 또다른 지역 축제 관계자는 ‘송가인 등의 금액을 알고는 부르면 마이너스라고, ’미스트롯‘으로 인기 얻은 가수들 쓰면 지역 축제 망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 트로트 가수 매니저는 “최근 송가인이 △△지역에서 3500만원까지 불렀다고 하더라. 그 때 3000만원을 받았다고 하는 데, 그게 문제가 돼 지금은 ‘쉬쉬’하는 분위기다”라고 귀띔했다.인기 가수가 행사비를 올리는 것은 왜 문제가 될까. 한 축제 전문가는 “대개 지역 행사는 지자체에서 주관하는 행사다. 과도한 출연료 지급은 ‘감사 지적사항’이 되기 십상이다. 행사 총액이 매년 비슷한 상황에서 특정 가수에게 수천만원의 출연료를 지급하면 행사의 질이 어찌 되겠나”고 오히려 반문했다. 또다른 기획사 대표는 “‘미스트롯’ 가수들은 자기 노래가 없는 가수들이다.

남의 노래로 행사비를 그렇게 많이 받으면 양심에 찔리지 않나. 히트곡이 2~3곡 있다고 해도 500만원을 넘지 못하는 가수들이 태반이다”고 말했다.장윤정·남진·홍진영·박현빈 등이 일반적으로 1000만~1500만원의 출연료를 받고 있다. 이에 비해 ‘미스트롯’ 출신 가수들은 송가인·홍자 뿐만이 아니라 숙행의 행사비도 1000만원 이하에는 움직이지 않는다고 한다. 500만원 안팎을 받는 ‘미스트롯’의 다른 가수들 행사비가 현실적으로 보이는 것은 이 때문이다. 송가인·홍자의 경우, ‘미스트롯’ 출연 전에 행사비가 50만원 정도였다고 하는 말도 들린다.

tv에 나와서 힘든 시절 이야기를 하며 감성코드를 자극하더니, 뒤에서는 자기 몸값 부풀리기에 여념이 없는 모습들이 참 보기에 그렇다. 작은 돈으로 이루어지는 지역 축제에서 그 돈을 빼고 나면 적자에 허덕일게 분명한데 그런 명분 없는 축제를 뭐하러 하는걸까?

알아듣기 힘든 노래나,익숙치 않은 멜로디가 대세였던 요즈음 기획한 트로트가 인기를 끌었고, 열풍을 일으키는 배경으로 팍팍한 삶에 흥얼거리기 쉽고 신나는 흔히 들을 수 있는 익숙함 때문도 있을것이다. 

노래 좀 하는 일반인들이 유명해지고 인기 좀 얻었다고 35만원,50만원짜리 행사비가 3000만원이라니,

나 또한 처음 그들이 나왔을때는 신기하기도 하고, 잘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응원도 했었지만, 그럴 가치가 있는걸까 싶기도 하다.

기사나 tv에서 그들을 어떤 기획하에 지나치게 띄워주는 것도 좀 그렇다

jtbc에서 시작되어 요즈음은 돌리는 채널마다 나온다.일단 한 번 얼굴 비추고 유명세 타기 시작하면 질리도록 나온다.저렇게 각종 매체에서 줄구장창 불러서 띄워주는데 인기가 없으면 이상한게 아닌가

 자신의 히트곡 하나 없는 사람들이 무슨 가수라고 할 수 있을까?

말 그대로 지역축제인데 가수나 유명인들의 축제가 되어간다는것 또한 한심한 일이다. 시장논리에 맞게 해마다 유행하는 인기인들로 갈아치는 행사가 무슨 지역축제인가?지역의 특성에 맞는 컨텐츠를 개발하고 그것이 지속될 수 있는 연장선으로 가야만 지역축제가 성공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