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직접 발표

Loading...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3일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코로나19 국난 극복 전략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의 종합계획을 직접 발표한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밝혔다.

당정청 합의를 거쳐 마련된 종합계획안에는 한국판 뉴딜의 주요 사업과 이를 위한 재정 규모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을 비공개로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짧은 시간 안에 그랜드한 구상을 잘 만들어냈다”며 “당정청 간 긴밀한 협업으로 마련됐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4월 22일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을 대규모 국가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처음 밝혔고, 5월 10일 취임 3주년 연설에서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으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어떤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지 한국판 뉴딜의 비전과 상세한 추진 계획을 국민께 소상히 보고할 수 있도록 국민보고대회를 잘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고용 및 사회 안전망 강화를 통해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양대 뉴딜을 받치는 큰 그림을 직접 그렸고, 최근까지 한국판 뉴딜의 상세한 내용을 직접 챙겼다”고 설명했다.

얼마전 tv토론에서 정치인들이 나와서 하는 이야기중에 그린벨트 지역을 풀어서 개발해서 서울 집값을 잡아야한다는 소릴 듣고 내 귀를 의심했다. 서울은 지금 포화상태이다,그린벨트 지역도 최소화되어 있다.

그린벨트를 해제할 생각을 하지말고, 서울에 직장이 있어서 경기도 에서 출퇴근하는 일이 생기지 않으려면, 서울에 있는 일자리를 경기도 쪽으로 분산해야 서울 집값이 잡히고 경기도도 활성화가 될것이다,

서울에 집이 있어야할게 아니라 집이 있는 경기도에 일자리를 분산시키면 해결될 일이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