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플 전범기,미나미노 다쿠미,욱일기 논란

리버풀이 홈페이지 영상 섬네일에 전범기(욱일기)를 사용해 논란을 빚은 뒤 해당 섬네일을 삭제했다.

리버풀은 공식 홈페이지 회원 전용 영상 중 클럽월드컵 역사를 다루는 ‘도쿄 81 : 토모, 지코 그리고 클럽월드컵’이라는 영상의 섬네일에 전범기 문양을 썼다. 한국 축구팬 중심으로 빠르게 비판 여론이 퍼졌다. 몇 시간이 지난 20일 오전(한국시간) 현재는 섬네일이 평범한 경기 장면으로 교체된 상태다.

리버풀이 쓴 이미지는 어둡게 처리한 전범기 문양이다. 이 영상은 1981년 도쿄에서 열린 인터콘티넨탈컵(클럽월드컵의 전신)에서 리버풀이 플라멩구에 0-3으로 패배한 일을 다뤘다. 경기 장소가 일본의 도쿄였기 때문에 일본의 상징처럼 인식되는 전범기를 쓴 것으로 보인다.

리버풀은 최근 일본 선수 미나미노 다쿠미를 영입했다. 최근 도안 리츠를 영입하며 전범기 문양이 포함된 이미지를 공개했던 PSV에인트호번처럼, 리버풀도 비슷한 실수를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그런데 미나미노와 무관한 엉뚱한 영상에 전범기 이미지가 포함됐다.

이 섬네일에 쓰인 이미지는 중앙의 붉은 태양에서 붉은 빛이 사방으로 뿜어져 나오는 문양의 ‘욱일기’다. 욱일기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쓰였기 때문에 나치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처럼 전범기로 분류된다. 그러나 한국 등 동아시아 국가 외에는 욱일기 문제가 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서양에서 여전히 이 문양을 디자인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