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근 발언논란 이승우 주워먹은골

김정근 캐스터는 안정환, 서형욱 해설위원은 23일 한국과 이란과의 대회 16강전 중계를 맡았습니다. 시청률도 가장 잘 나왔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말실수가 있었습니다.

 

어제 이승우는 후반 10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뒤, 드리블 돌파 후 날가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첫 골을 성공 시켰는데요. 특유의 드리블 능력과 정확한 슈팅으로 본인 클래스를 증명 했습니다. 

 

이승우가 골을 넣자 김정근 캐스터는 “이승우의 재치 있는 플레이,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해도 되느냐”고 물었는데요.

 

이에 안정환 해설위원은 “이것은 주워 먹은 것이 아니다. 이승우가 잘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아무래도 후배가 넣은 골이고 본인이 축구 선수였기에 이런 발언에 발끈한 것 같습니다.

이어 김정근은 “완벽하게 요리해서 2~3명을 제쳤다”고 말하자 안정환은 “이게 어떻게 주워 먹은거냐. 요리 해 먹은 거지”라고 맞받아쳤는데요.

 

경기 후  김정근은 “멋진 골장면에서 여러 이야기를 했지만, 그 표현은 정말 부적절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더 긴장해서 좋은 중계를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사과했습니다. 

실제로 이승우 선수 골 보면 정말 잘 넣었는데, 왜 그렇게 표현했는지 모르겠네요. 하지만 누구나 실수 할 수 있는거니깐요. 다음에 주의하면 되죠. 너무 비난하지는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