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진PD 집단 폭행 피해자

 

 

 

이원일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예비 신부 김유진 PD가 쓴 손편지 사진을 게재했지만
먼저 이원일은 손편지를 통해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돼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는데

김유진PD의 집단 폭행을 폭로한 누리꾼 ㄱ씨가 김유진PD가 사과할 의사가 없다며 비판 글을 올렸다.

 

 커뮤니티에 “집단폭행 가해자 PD님 사실 여부 떠난 사과문 잘 봤습니다. 연락은 없으시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글을 통해 여전히 연락이 없는 김 PD를 비판했는데 김유진PD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ㄱ씨는 22일 네이트판에 추가 글을 올렸다. 그는 “김유진PD가 이원일 인스타그램에 ‘사실 여부를 부정하는 듯한’ 사과문을 올렸지만 연락을 취하겠단 말은 그저 말뿐, 아무런 연락을 하고 있지 았다”고 밝혔다는데 김 PD와 이원일 셰프가 올린 자필 사과문에도 불쾌함을 드러냈다. A씨는 “사실 여부를 떠나 사과한다는 말로 2차 가해를 하고, 그 덕분에 3차 가해를 하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며 일방적인 가해자 입장의 사과문이라고 분노했지만 아직 진실여부는 알 수가 없다.  

 

 

 

 

 

 

김유진PD도 손편지에서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김유진PD는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며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김유진PD는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다”며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안녕하세요, 이원일입니다.
.
먼저 저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또한 애정 어린 눈빛으로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실망감을,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이원일 올림

안녕하세요 김유진입니다.
.
우선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습니다.
.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합니다.
.
저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
김유진 올림

 

 

프리랜서인 김유진 PD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의 제작을 담당하고 있다. 예비 신랑인 이원일 셰프와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도 함께 출연하고 있다. 김PD는 이 셰프보다 12살 연하인 띠동갑이다.

김유진 PD는 이원일 셰프와 ‘부럽지’에서 동반 하차하게 됐다. 오늘(22일) 이원일 셰프 측은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라며 “‘부럽지’에서 자진 하차하도록 하겠다”라고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00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같은 학교에 다니던 김유진 PD와 그의 친구들에게 슬리퍼로 구타를 당했으며, 이후 친구들과 함께 노래방, 주차장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폭로가 일파만파 커진 가운데, 김유진 PD에게 초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또 다른 폭로자가 등장해 상황이 악화되었는데 루머인지 알 수는 없다

아직 확실화 되지는 않았다

 

 

 

 

김유진 PD의 학교폭력 의혹에 이원일 커플은 출연 중이던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도 하차했다. 촬영 분량이 남아있지만 방송분은 모두 통편집된다. 이원일 측은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 죄송하다”며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며, 출연 중인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자진하차하도록 하겠다”고 사과

이원일과 함께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했다.
김유진PD의 사과문에도 그로부터 피해를 당했다는 또다른 폭로 글이 연이어 나오면서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