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가수 나이 남편 유훈근 학력

Loading...

지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미니스커트와 뱅헤어의 원조 격인 가수 김상희의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가수 김상희 씨 좋아하시는 분들 많은데요. 

고려대학교 법학과 출신 김상희는 ‘법대 출신의 학사 여가수’라는 타이틀에 대해 “그것 때문에 가수 생활할 때 기를 못 피고 살았다”고 말문을 열어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김상희는 “대학 동기 중에서 남자 동기들이 ‘넌 노래나 하지 뭐 한다고 법대 와서 아까운 애 하나 떨어뜨리고 그러냐’고 했다. 내가 그럴 줄 알았나”라며 말했는데요.

이어  “우리 아버님은 내가 가수가 됐다는 것에 대해 돌아가실 때까지도 별 말을 안 하셨다. 날 최순강이라 하셨지 김상희라 안 하셨다”고 털어놨습니다. 

김상희는 “어머니는 법관이 되길 원했다. 법 공부하면서 밥 제대로 멋 먹고 그래서 위장병 걸렸지 이러니까 우리 엄마는 내가 너무 아프니까 걱정했는데 노래하러 나가면 안 아팠다. 그래서 내가 노래를 좋아하구나 했다.”고 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옆에서 박수를 보내주고 히트곡이 나오니까 이쪽으로 마음이 쏠렸다. 그러다가 내가 가수하겠다고 의논했더니 털썩 주저앉으시더라. 내가 절대 집안 망신 안 시키고 열심히 하겠다고 그때 한 약속을 아직도 지키려 한다”고 말했네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공보비서관이었던 김상희 남편 유훈근 씨는 미국으로 정치적 망명을 떠나면서 가족과 생이별을 했는데요. 

유훈근 씨는 “유훈근 마누라 김상희는 방송에서 빼라고 해서 KBS에 못 나갔다. 술집에서도 하나도 안 불렀다. 돈벌이가 없었다. 그러니까 이화여대 앞에서 햄버거 장사했다. 나는 그때 미국에 쫓겨나 있었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김상희는 “뭘 알아야지. 전혀 장사하는 사람의 태도가 아니었다. 그래서 다른 사람 시켰다. 근데 마음고생이 좀 달랐다. 낯을 들고 다닐 수 없는 파렴치한이 아니라 정치적으로 왔다 갔다 하는 일이었다”고 털어놨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