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Uncategorized admin  

김동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23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세계적인 바리톤 김동규의 인생을 조명한다고 합니다. 한국에서 내놓은 대단한 음악가이시죠.

 

3남매 중 막내아들로 태어난 김동규는 부모에게 음악적인 재능을 물려받았다고 하는데요.

성악가로 활동했던 어머니와 작곡가이자 교사였던 아버지 아래서 자연스럽게 클래식을 접하며 자랐다고 합니다.

그는 1989년 ‘세빌리아의 이발사’로 국내에서 데뷔한 뒤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나, 베르디 국립음악원에 수석 입학했습니다. 타고난 재능도 있었겠지만 엄청난 노력도 하셨겠죠.

 

생각지도 못할 그 시기에 그는 스물다섯의 젊은 나이로 당당히 주인공을 낚아채며 동양인 최초로 이탈리아 ‘라 스칼라’ 오페라 극장 무대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1999년 이혼한 뒤 한국으로 홀로 돌아온 그는 “인생이 허무했다. 서양에 혼자 갔는데 이혼하고 혼자 돌아오지 않았나. 원래 내 자리로 온 느낌이더라”며 당시 헛헛했던 심정을 고백하기도 했는데요.

 

수개월간 방황하던 그에게 운명 같은 기회가 찾아온다.

앨범 제작을 제안받고 한 노래를 만들었는데, 그 곡이 바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라고 합니다.

김동규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는 개인적으로나 음악적으로 전환점이 된 노래다”라며 곡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