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거실이 두 개 팔아줘 홈즈?

시골이잖아.사람들이 괜히 편세권 역세권 병세권 스세권 하는게 아니야.깡촌에서 젊은 사람이 허허벌판 민둥산만 보면 미치지

 

17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복팀과 덕팀이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단독주택 찾기에 나섰다.

이날 의뢰인은 “춘천에서 6년째 아파트 생활을 해왔다”면서 4살 아들과 배 속에 있는 둘째를 위해 층간 소음 걱정 없는 단독주택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의뢰인은 춘천시 효자동 직장에서 차량으로 30분 이내에 위치한 곳을 원했으며, 넓은 마당과 방 3개, 그리고 자동차 2대의 주차 공간을 희망했다. 또 인근에 아이를 위한 교육 시설을 필요로 했으며 예산은 매매가 최대 3억600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전했다..

 

 

 

 

 

우선 무서워서못살듯 깜깜할거아냐 밤엔 주변에 가로등도 없을테고 여튼 저런데는 좀 무서움

 이용진은 장동민과 함께 첫 번째 매물이 위치한 춘천시 서면 서상리를 찾았다. 특히 해당 지역에는 단위 인구당 우리나라에서 박사가 가장 많이 나온 박사 마을이 있다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장동민은 집 공개에 앞서 “2018년 준공된 매물로, 1호 매물의 이름은 ‘세상에 이런 집이?’다”라고 소개했다.

 

 

 

 

 

에잇 춘천이네 서울경기는 0하나 더붙을듯

춘천살아요
저가격이믄 솔직히 작년에 입주한 춘천시내. 우미린가거나
의뢰인 제시한 가격으로 이편한 한숲갑니다~^^

 

 

 

공개된 매물은 입구부터 특이한 구조가 눈길을 끌었다. 긴 복도를 중심으로 여러 문이 즐비했던 것. 이에 덕 팀은 “거실이 없는 데 아이들이 어떻게 뛰어노냐”라고 지적했지만, 복 팀의 양세형은 “1층은 애피타이저다. 2층이 메인”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후 2층의 거실이 등장하자 복 팀은 물론 덕 팀 역시 감탄을 내뱉었다. 심지어 거실의 창문을 통해 서상리의 풍경이 훤히 보여 탄성을 이끌어냈다. 이 밖에도 3층에 미니 거실은 물론 숨겨진 다락방도 있어 가족들이 단란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고, 학교도 차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었다.
끝으로 장동민은 “1억을 세이브했다. 매매가는 2억6000만 원”이라고 밝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원주택에 원한 있는 사람들 많네??
아파트의 층간 소음 그지같은 이웃 답답함 .. 편한 부분도 있겠지..
차로 20-30분 내외로 직장가고 10-20분에 마트 있는 전원주택이면 살만해..
아파트 살아도 걸어서 장보는 인간들이 얼마나 되겠누..간단한 편의점에서 뭐사는 거 외에..
마트 가서 2주 정도 필요한거 사다 놓고 살면 전원주택도 괜찮아..
층간소음으로 살인 나고 아이들에게 뛰지 못하게 화내고 사는 거 보다 낫지 암.. (난 도심에 있는 전원주택에 살아 마트 차로 10뷴 직장 20분.. 산 속에 있어 전원) 

 

 

 

집 몇채 있는사람이 전원생활하고 싶을때 사는집이지 저런곳에서만 살면 답답하다 그사세 ㅋㅋ

아니 첩첩산중에 집하나지어놓고 그게 방이열개든 거실이 두개든 그래서ㄱㅏ격이 2억원대이든 저게 현실성 있는집인가

우연히 구해줘 재방해줘서 강릉 가족이 의뢰한 방송 봤는데
수영장 딸린 주택집 능력 있으면 살고싶더라

 

 

 

요즘 우리 남편이 이런거보고 나중에 우리도 전원주택 살자 노래부르는데 소름끼쳐. 사람이 늙을수록 마트 가깝고 병원 가까운 도시 살아야합니다 애기때문에 시골 전원주택 산다는 건.
저런데서 안살아본 사람이 환상가지고 있는거라 백퍼 후회한다 ㅋㅋㅋ
그냥 아파트같은 공동주택살면서 애 가정교육 시키는게 지금이나 장기적으로 좋지
저런데서 살았다가 애 아프기라도하면 병원가는데 준내 오래걸리고
읍,면 소재지에 있는 병원에서 안되면 더 큰도시에 있는 병원으로 나와야하고
살곳이 못 됨

 

 


시골 사는 할매할배들도 그렇게 도시 복잡하다고 싫다고 욕해도
농번기 끝난 겨울만 되면 서울 자식집에 올라와서 병원다니는 사람 많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