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시의원 김서현 음주운전

Loading...

김서현 고양시 의원이 “시의회 본회의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김서현 고양시 의원이 술 냄새를 풍긴다”며 시민에게 신고당한 가운데 음주운전을 한 사실도 드러났다.
​​지난 10일 오전 10시부터 고양시의회 제232회(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김서현 의원은 본회의에 참석했는데, 시의회 방청을 위해 방문한 시민이 그에게서 술 냄새가 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김서현 의원은 고양경찰서 원당지구대로 임의동행돼 이동한 뒤 이뤄진 음주측정 결과, 면허정지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5%가 나왔다. 김서현 의원은 전날 음주를 했지만, 택시를 타고 시의회에 왔다며 음주운전을 부정했다.

그러나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본회의 참석 직전인 오전 9시30분쯤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해 자택에서 내리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김서현 의원은 자택 아파트 주차장에 진입할 때와 주차장에서 밖으로 나갈 때 직접 운전을 했으며, 그가 차량에서 내리고 타는 모습은 각각 이날 오전 9시33분과 9시38분이었다.

자택에서 출발할 때와 달리 고양시의회에 도착했을 때는 동승자였던 김 의원의 지인이 차량을 운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의 김서현 의원은 현재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이라는 명분으로 미국 뉴욕과 워싱턴 등을 둘러보는 7박 9일간의 해외연수 중이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당일에 본회의 일정이 늦게 끝나 조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는데, 김 의원이 다음 날 아침 바로 출국했다”면서 “음주운전 사실이 확인된 만큼 귀국하는 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인과 김서현 의원이 언제 운전대를 바꿔 잡았는지, 김서현 의원이 도중에 내려 택시를 탄 게 맞는지 등에 대해 더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서현 의원을 포함한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8명 의원은 지난 11일 오전 출국해 미국 뉴욕·보스턴 연수 후 19일 귀국할 예정이다.

김서현 의원까지 음주운전으로 확정되면 고양시의회는 올해만 3번째 음주운전으로 확인되어서 시의회의 명예에 손상을 입혔다.

Loading...